공지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 성명서 발표

관리자
2018-04-02
조회수 2961

* PDF, JPG, DOCX 파일 : http://sfwuk.org/49


성   명   서


최근 게임산업계에서 페미니즘, 인권, 성평등 관련 주제에 관심을 보이고 지지와 동의를 표명한 여성 창작자들에 대한 낙인찍기와 괴롭힘이 만연하고 있다. 페미니스트로 알려진 창작자들에게 피해가 확대되고 있으나 기업은 창작자를 보호하지 않는다. 이에 우리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는 창작자들에게 연대하며, 다음과 같이 항의한다.

 첫째, 우리 연대는 창작자라면 누구나 작품이 아닌 창작자의 사상과 사생활에 대한 검증 요구 등의 공격을 받을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공유한다. 이에 우리 연대는 개인의 사상의 자유를 침해하는 자들과 그에 동조하는 기업을 규탄한다.

둘째, 취약한 노동자들, 즉 비정규직, 외주 작업자, 여성 노동자들이 더 큰 피해를 입고 있다. 우리는 이 피해자들에게 연대한다.

셋째, 기업은 창작자의 사상을 이유로 작품을 삭제하거나 비공개함으로써, 국내에서는 헌법이 보장하고 국제적으로는 자유권규약을 비롯한 국제인권법이 명시하고 있는 사상의 자유, 사생활의 비밀보장, 생존수단을 박탈당하지 않을 권리를 침해하여서는 안 된다. 하자 없는 상품을 납품한 노동자가, 납품한 상품과 무관하게 자신의 사상을 해명해야 할 이유가 없다.

넷째, 게임업계는 자신들도 문화예술산업의 일부라는 점을 망각하고 여성혐오 정서를 이용해서 국내 문화예술산업 전반의 젠더의식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일부 기업들은 유독 한국에서만 성차별적, 여성혐오적인 홍보를 꺼리지 않고, 해외 런칭과 같은 수준의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 이는 기업들 스스로 한국에서 여성혐오, 성차별 정서를 재생산하고 나아가 대중문화예술산업의 질을 떨어뜨리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기도 하다.

다섯째, 그러므로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는 창작자 동지로서 게임업계 내 성차별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는 한편 피해자들과 지속적이고 적극적으로 연대할 것을 선언하며, 특히 아래 기업들의 결정을 규탄한다.


  • IMC게임즈 (트리 오브 세이비어)
  • 테일즈샵 (섬광천사 리토나 리리셰)
  • 라이언게임즈 (소울워커)
  • 나딕게임즈 (클로저스)



한 국 과 학 소 설 작 가 연 대



Statement of Solidarity


We, the Science Fiction Writers Union of the Republic of Korea, hereby denounce the recently widespread practice of targeting and cyber-bullying female workers in the game industry. Numerous female workers in the game industry, including voice actors and illustrators, have been persecuted for showing interest and support on feminist and human rights issues. The companies do not protect their own workers. Therefore we declare our solidarity with the creators and protest as follows:


Firstly, the Science Fiction Writers Union, as a group of creators, share the awareness that all creators can fall victim to the targeting and bullying of creators for reasons of their thoughts and personal life irrelevant to the work created by them. We thereby strongly denounce these oppressors of the freedom of thought and the companies that stand with these oppressors.


Secondly, most often the targets are precarious workers and especially female workers. We stand with the victims.


Thirdly, game companies should not violate their workers’ rights to freedom of thought, the right to privacy and the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ensured by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by the International Covenant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Workers who have fulfilled their contractual duties with the employers have no reason to be under scrutiny for their personal thoughts and opinions.


Fourthly, the game industry of Korea has forgotten the fact that they, too, are a part of the larger industry of culture and the arts. When promoting new products abroad these companies show appropriate gender awareness. Only in Korea these companies do not hesitate to use misogyny as a promotion tool. As a result, these companies are participating in re-creating misogynistic and discriminatory culture in the game industry and in society. By doing so these companies are renouncing thei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Therefore we, the Science Fiction Writers Union of the Republic of Korea, as fellow creators, will continue to stand with the victims. We will continue to protest against the misogyny and discrimination in the game industry and raise awareness on gender and discrimination issues in Korea and abroad. And we strongly denounce the decisions of the following companies.

  • IMC Games (Tree of Savior)
  • Talesshop (Seomgwangceonsa Ritona Ririsye)
  • Lion Games (Soul Worker)
  • Naddic Games (Closers)

 

 

Science Fiction Writers Union of the Republic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