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명단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의 회원들을 소개합니다

은림 (Silverforest)


사람과 친하지 못해서 책과 동물들 곁에 오래 머물렀다. 나무가 바람으로 몸을 흔드는 걸 자주 보았다. 만화가가 되고 싶었으나 산업디자인을 전공하여 일러스트레이터로 안착했다.

2008년에 크로스로드에 발표한 <환상진화가 幻想進化歌>는 미래에 나타날 인간과 식물의 결합종 이야기를, 2016년에는 인간이 한 존재가 아니라 부속품으로 쓰이는 이야기 <동굴가족>을 발표하였다. 그 사이에 <할머니 나무>, <엄마꽃>, <노래하는 숲> 등 여성과 식물에 관련된 이야기를 썼으며 장편 <나무대륙기>로 소녀들의 이야기를 썼다.

사람이 아닌 것들과 오래 지내서 사람 중심인 세상이 낯설고 이상하고, 그럼에도 껍질이 사람이어서 사람들과 사느라고 사람 인척 하고, 사람 아닌 것들 말은 못 배우고 사람 말 밖에 할줄 아는 게 없어서 그 사이의 이상하고 어중간한 이야기를 좋아하고 쓰게 되었다. sf건 판타지건 인공지능이건 용이건 동물이건 식물이건 사람이 아닌 것들 이야기가 늘 더 편안하다.




단편 '할머니나무(2000)', '환상진화가(2008)', 동굴가족(2017)', 중편 '할티노(2001)'

fenner7@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