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명단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의 회원들을 소개합니다

문이소 (Yi So MOON)

그림을 그리고 이야기 듣는 걸 좋아한다. 증권회사와 애니메이션 회사를 다녔고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을 했다.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다가 어린이들과 일상을 공유할 필요가 생겨 그림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학교 말고 모험을 외치는 아이, 엄빠를 바꿔버리고 싶은 아이, 공부는 왜 이렇게 재미없는지 따져 묻는 아이들에게 의뢰를 받아 이야기를 만들기 시작했다. 한 장난꾸러기에게서 절대로 누르면 안 되는 빨간 단추그림을 선물 받았다. 그 빨간 단추를 누르기 위해 포스트 아포칼립스를 설정한 것이 계기가 되어 SF를 쓰게 되었다. 

문이소는 단편 <마지막 히치하이커>로 2017년 제4회 한낙원 과학소설상을 수상했다. 어린이, 청소년 독자에게 친숙한 동화적 구성과 유머러스한 정서가 좋다는 평을 받았다. 지금도 어린이와 청소년에게서 소재를 받아 SF를 쓰고 있다. 근 미래를 배경으로 기묘한 체계와 낯선 상식 만들기를 좋아한다. 조금 웃은 뒤, 너와 나에 대해 곰곰이 생각하게 되는 이야기를 만들고자 한다.


2017년 한낙원 과학소설상 수상 수상작 단편 ‘마지막 히치하이커’

beme031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