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명단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의 회원들을 소개합니다

dcdc (dcdc)

영화배우 김꽃비의 팬. SF작가. 장편 《무안만용 가르바니온》으로 2015년 제 2회 SF어워드 장편 부문 대상 수상. 그 외 단편집 《대통령 항문에 사보타지》 및 스페이스 오페라 웹툰 《덴마》의 외전 장편소설 《레코드 더 퀑: 덴마 외전》 연재 중. 작품 외적 활동으로는 작법서 《시나리오 견적서》에 부분적으로 참여했으며 웹진 아이즈에 SF소설에 대한 서평을 정기적으로 기고한 바 있다.

재능과 진정성 없이 잔머리로만 글을 쓴다. 에어캡을 터뜨릴 때마다 그 안에 존재하는 문명이 멸망한다거나 생리기간이 되면 초능력이 생기는 슈퍼 히로인이라거나 마이클 잭슨이 대량으로 복제되어서 서울을 점령하거나 하는 식으로 SF작가이지만 과학적 사실성을 담보하지 않은, 장르적 소재의 변주를 주로 해왔다. 1998년 일본 대중문화 개방의 세례를 받은 세대의 감수성을 기반으로 영화배우 김꽃비와 세가 새턴 그리고 상업용 코미디 영화에 대한 애정이 담긴 글을 쓰며 세기의 걸작보다는 한 번 웃고 지나갈 프로파간다를 목표로 한다. 

김보영 작가의 평에 의하면 “슈퍼 히어로 팀에서 슈퍼맨처럼 강하거나 배트맨처럼 영리하지는 않지만 유머와 조크를 담당하는, 반드시 필요한 감초 역할”이다.



“무안만용 가르바니온(2013)”

단편 ‘마이클 잭슨 고마워요 사랑해요(2013)’, ‘월간영웅홍양전(2015)’, ‘우주에서 돌아온 지옥견 라이카의 복수 - 세상에 나쁜 인간이 많다(2017)’

2015년 SF어워드 장편 부문 대상

대상 수상작 “무안만용 가르바니온”